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공지사항
  • 구매등급
  • 문의하기
  • 사용후기
인산한의원 캐쉬백 신제품 무이자배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인산죽염 새소식

게시판 상세
제목 '쇳가루 죽염'오해 진실은?
작성자 최은아 인산죽염 본사 (ip:)
  • 작성일 2019-02-08 14:06:31
  • 추천 1 추천하기
  • 조회수 498
평점 0점


'쇳가루 죽염' 오해 풀어줘 업계 기사회생




식약청, 중기중앙회 감사패 받은 이유는


김동술 팀장 등 실무진


자석에 붙은 물질 분석해


이로운 미네랄로 확인되자


새 검사법 마련, 내달 시행




• 이희성(왼쪽) 식품의약품안전청장이 26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으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제조 과정의 특수성 때문에 '쇳가루 범벅'이라는 오해와 오명에 시달렸던 죽염업계가

  명예회복의 일등공신 역할을 한 식품의약품안전청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6일 이희성 식약청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규제 업무를

      하는 정부기관도 해당 분야를 잘 살리면 중소기업들에 큰 유익을 가져다줄 수 있다는 좋은

        본보기"라며 "이 같은 사례가 다른 정부부처에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식약청의 도움을 받은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과 죽염업계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계를    

적극적으로 도와달라는 부탁이었다.                                                                         



 죽염업계가 식약청에 감사의 뜻을 전하게 된 계기는 2년여 전으로 거슬러올라간다. TV

       소비자고발 프로그램에서 '쇳가루 범벅 죽염'을 고발하자 소비자들의 불신ㆍ불만이 들끓고

 죽염업계는 생산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위기를 맞았다. 식약청도 비상이 걸렸다.         

          수거검사 결과 시료 13건에서 10건이 현행 기준상 부적합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식품에서

 일반적인 금속성 이물질 검출 시험법은 죽염이든 고춧가루든 물에 완전히 용해시킨     

    뒤 1만가우스의 강한 자석에 노출, 여기에 달라붙은 금속물질의 양이 1㎏당 10㎎ 이상이

면 부적합 판정을 받는다.                                                                                         

                                                                            


하지만 영세한 죽염업계는 원인을 규명할 시설이나 전문인력이 없었다. 결국 식품ㆍ  

의약품 안전을 위한 기업 규제ㆍ감시를 주 업무로 하는 식약청이 구원투수로 나섰다. 

         식약청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김동술 식품감식과학팀장(현 식약청 첨가물기준과장)

      은 원인분석에 들어갔다. 하지만 원료(중금속이 전혀 검출되지 않는 천일염)나 스테인리스

  제조설비를 사용하는 제조 과정에서 쇳가루가 검출될 수 있는 요인은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자석에 달라붙은 물질이 무엇인지 확인하기 위해 화학연구원에 원소분석을 의뢰

 했다. 그 결과 나트륨ㆍ마그네슘ㆍ칼륨ㆍ망간 등 인체에 유익한 미네랄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실험 결과 천일염을 녹여 죽염으로 만드는 과정에 여러 차례 고온(섭씨         

        700~1,300도)을 가하는데 이때 이들 물질이 이온화가 이뤄지면서 일시적으로 자성을 띄는

  바람에 쇳가루가 아닌데도 자석에 달라붙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팀장 등 식약청 직원들은 이 같은 특성을 가진 죽염에 적합한 시험법(검사법)도 만들어

 8월부터 시행된다.                                                                                                   

                                                                           


    정락현 한국죽염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식약청의 도움은 우리 죽염업계로서는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것과 같다"면서 "우리 전통식품인 죽염의 안전성ㆍ우수성을 세계시장에

  알리고 죽염업계가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준 식약청에 깊이 감사한다"고 전했다. 

  고길룡 전무는 "새 검사 방법이 시행되면 금속물질로 오인 받는 바람에 인체에 이로운    

     미네랄 등을 여러 차례 걸러내는 작업이 불필요해져 비용 절감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죽염시장은 연간 500억원(제조업체 매출 기준) 규모며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업체는 57개다.





기사보기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화살표TOP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
  • 버튼
  • 버튼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포토후기
  • 이벤트
  • 회원가입
  • 등급안내
  • 마이쇼핑
  • 고객센터
  • 상품검색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적립금
  • 쿠폰관리
  • 내게시물
  • 배송조회

TODAY VIEW

이전 제품다음 제품

barbar